WHAT WE DO

GAME


BASED ON THE INDUSTRY'S HIGHEST LEVEL OF
 GRAPHICS PRODUCTION SKLLS,    
JSC HAS PARTICIPATED IN NUMEROUS GAME DEVELOPMENT PROJECT OF MAJOR OVERSEAS COMPANIES 
AND ALSO OWNS ITS SELF-PRODUCED GAMES.



VR SOLUTION

VR/AR/MR SOluTION


OUR VR TECHNOLOGY ENANCES MEDICAL TREATMENT, EDUCATION, 

AND TRAINING EFFECTS BY EXPANDING THE USER EXPERIENCE.


NEW MEDIA



DELIVERING REALISTIC, SPACE-BASED CONTENTS BASED ON

OURGRAPHIC SOLUTION SKILLS AND VR TECHNOLOGIES TO COPE WITH

THE CURRENT FAST CHANGING DIGITAL INDUSTRY.


알콜 중독 보호관찰자, 내년부터 가상현실 치료받는다

가상현실(VR·Virtual Reality) 기기를 이용해 알콜 중독을 치료하는 프로그램이 도입된다. 

알콜 중독으로 인한 범죄를 저질러 보호관찰 처분을 받은 이들이 대상이다. 

 전국 10개 보호관찰소에서 내년 1월 5000명 대상시행 음주운전 사고·폭력 가상 체험 , 살인 등 중범죄 발전 예방 기대

법무부는 내년 1월부터 알콜 중독으로 보호관찰 처분을 받은 사람들을 상대로 VR 치료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서울과 의정부·수원·부산 등 전국 10개 보호관찰소에 이미 가상현실 치료실이 구축된 상태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알코올 중독 범죄자 가상현실(VR) 치료 시행을 앞두고 서울보호관찰소내 가상현실 치료실에서 가상현실(VR) 치료 시연을 하고 있다.[법무부]

내년부터 시행되는 알코올 중독 범죄자 가상현실(VR) 치료 시행을 앞두고 서울보호관찰소내  가상현실 치료실에서 가상현실(VR) 치료 시연을 하고 있다.[법무부]



가상현실 치료를 받으려면 우선 어지럼증 등 VR로 인한 부작용이 없는지 테스트를 통과해야 한다. 

통과자는 한 달에 2번씩 6개월, 총 11회를 거쳐 치료를 받게 된다.   

본격 치료에 들어가면 혈중 알콜농도 0.15%의 만취 상태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내거나

과도한 음주로 구토하는 상황 등을 가상으로 체험하게 된다. 

위험ㆍ혐오스러운 경험을 통해 금주를 유도하는 방식이다. 

 

직장 등 사회생활을 하면서 주변인이 음주를 권유할 때 거절하고, 실제 금주에 성공해보는 가상훈련도 거친다. 

 부부싸움이나 직장 내 스트레스, 이른바 ‘혼술(혼자 술을 마시는 것)’ 등 폭력으로 번지기 쉬운 상황을 가상해 

심박 수 변화를 확인하고 분노 조절능력을 키우게 하는 과정도 포함되어 있다. 

  

실제로 VR치료는 음주로 인한 범죄를 막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실험 결과 드러났다. 

지난해 법무부와 을지대 중독재활복지학과가 알코올 의존 보호관찰대상자를 대상으로 VR 프로그램 효과 검증 연구를 

진행한 결과 VR 치료 후 알코올 의존자의 강박음주척도, 알코올에 대한 강박적 사고, 우울척도, 분노조절표출, 

분노표현지수 등 범죄와 관련된 알코올ㆍ분노 지표가 감소했다.   

   

법무무 관계자는 “가상현실의 장점인 몰입 ㆍ체험형 콘텐츠를 직접 활용해 치료함으로써 

일반 알코올 중독 범죄자가 강간, 살인 등 중범죄자나 묻지마 범죄자로 전이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 보호관찰소에서는 알코올 중독자를 대상으로 보호관찰과 치료 프로그램 수강명령을 내리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강의 중심의 형식적 교육에 그친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법무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지원으로 약 10억원의 비용을 들여 해당 사업을 추진했고 

주식회사 메딕션 컨소시엄이 이를 수행해 11월 ‘알코올 중독 범죄자 가상현실(VR) 치료프로그램 사업’을 완료했다.   

 법무부는 법원으로부터 보호관찰, 수강명령, 치료명령을 선고받은 대상자 가운데 

우선 5000여명을 대상으로 가상현실 치료프로그램을 적용한 뒤 적용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보호관찰 대상자는 전국적으로 10만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알콜과 관련한 범죄로 보호관찰 처분을 받은 사람은 2만명 수준이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알콜 중독 보호관찰자, 내년부터 가상현실 치료받는다